김영민 작가님의 선과 느낌이 저와 인연이 맞나봅니다. 두번째 이네요. 동생이 새집으로 이사가는데 선물하려 합니다. 감사합니다.

출처[포털아트 - dbc215]

'포털아트 > 낙찰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조한 세상에서 만난 위로  (0) 2016.07.30
아름다운 사랑  (0) 2016.07.28
굴렁쇠  (0) 2016.07.27
설악울산바위의 위용.  (0) 2016.07.27
여심이란 이런건가요?  (0) 2016.07.27
패랭이와 들꽃  (0) 2016.07.27
Posted by 그림 미술품 포털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