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이 주는 건조함이 마음을 고요하게 만든다.
만사가 귀챦고 복잡한 세상살이에서 멀어져서 나를 차분하게 만든다. 한동안 조용하게 응시하고 있으면 문득 외로워지려는 마음이 들다가 옆에 있는 영롱한 물방울들...... 위로하듯이 옆에 있다.
마음이 힘들어질 때 나에게 위로가 되는 여러가지 일들을 생각해 본다. 이런 물방울 같은 위로를 주는, 위로를 주는 삶을 살도록 노력해보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출처[포털아트 - lkm3481]

'포털아트 > 낙찰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동권 화백님의 일출  (0) 2016.08.03
아름다움을 넘어 감동입니다.  (0) 2016.07.30
건조한 세상에서 만난 위로  (0) 2016.07.30
아름다운 사랑  (0) 2016.07.28
굴렁쇠  (0) 2016.07.27
설악울산바위의 위용.  (0) 2016.07.27
Posted by 그림 미술품 포털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