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길상 화백님의 모습과 깔끔한 화풍과 섬세함이 일치된 느낌을 받았고, 남들이 잘 모르는 여인들의 내면의 세계를 잘 표현하였다고 생각되어 낙찰에 임하게 되었습니다.

향후에도 화백님의 더욱 심오한 역작을 기대하며, 오랫동안 그림을 잘 보존하겠습니다.

건강과 가정의 화목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출처[포털아트 - iline010]

'포털아트 > 낙찰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굴렁쇠  (0) 2016.07.27
설악울산바위의 위용.  (0) 2016.07.27
여심이란 이런건가요?  (0) 2016.07.27
패랭이와 들꽃  (0) 2016.07.27
따스한 고향풍경 부모님이 좋아하시네요.  (0) 2016.07.25
동심  (0) 2016.07.25
Posted by 그림 미술품 포털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