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에 접하는 금파의 그림은 참 따뜻하다. 과거 금파의 느낌과는 많이 다르지만, 매우 세심하고 서정적인 붓터치는 동일하다.

그림을 수집하는 사람으로써, 사실 금파의 그림은 많이 저평가되어있다고 생각한다.

이 작품 역시, 제목 그대로 누구나 한번쯤은 떠올려보는 고향이라는 소재를 너무 잘 활용한 따뜻한 작품이다.

좋은 작품을 제공해주신 포털아트에도 감사의 말을 남긴다.

출처[포털아트 - zzangnicky]

'포털아트 > 낙찰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동강 상류의 옛 나루터에서  (0) 2019.07.25
꿈의 풍경  (0) 2019.07.25
항상 마음한켠에 있는곳, 고향  (0) 2019.07.25
시간여행  (0) 2019.07.25
부흐 산다스 작품  (0) 2019.07.25
보문사 가는길  (0) 2019.07.25
Posted by 그림 미술품 포털아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