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님의 그림은 항상 뭔가를 사유하게 해주는 것
같다.
대지의 열을 식히는 듯 장엄하게 떨어지는 폭포는
열정이 폭포가 되어 떨어지는 것을 수 있고
내면의 열기를 식히는 시원한 폭포수일 수 있고
그냥 달빛과 별빛 아래 유유히 떨어지는 폭포일 수도 있다. 아니면 겨울철에 떨어지면서 얼어버린 폭포일수도 있겠다.
하여간 two thumbs up~~ ^^


출처[포털아트 - life772]

'포털아트 > 낙찰후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은회색 표구가 고급진 .....  (0) 2016.02.29
토야님의 악몽  (0) 2016.02.29
폭포  (0) 2016.02.27
포도와 백자  (0) 2016.02.24
감사합니다.  (0) 2016.02.24
한려  (0) 2016.02.23
Posted by 그림 미술품 포털아트